아리조나뉴스 (Arizona Local New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new15534795539_b41ab46c5d_b.jpg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며 내년 중간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한 제프 플레이크(54) 공화당 연방상원의원이 24일 오는 2020년  대선에  출사표를 던질 의향을 내비쳤다.

아리조나가 선거구인 플레이크 상원의원은 이날 ABC 시사대담 프로그램 '디스 위크(This Week)'에 출연해 차기 대선에 출마할 것인가는 질문에 "아직 내 계획에는 없지만 나는 어떤 일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플레이크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태로 보아 다음 번 대선에서 공화당 내부에서가 아니라면 무당파 독자 후보의 도전에 확실하게 직면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아울러 그는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도전하는 장본인이 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플레이크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 대폭 감면 정책 등 일부 아젠다를 지지하기는 하지만 그의 자질을 거론하며 신랄히 비판해왔다.

이에 맞서 트럼프 대통령도 내년 중간선거에서 불출마하는 플레이크 의원에 맹공을 퍼부었다.

플레이크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정책 의지를 계속 밀고 나간다면 대량의 유권자가 그의 대타를 찾아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공화당이 당내의 극단주의적인 국수주의를 배척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공화당 소장파의 선두주자인 플레이크 의원은 지난 10월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로서 자질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내가 비판적이었다면 대통령의 행동을 비판하는 것을 좋아했기 때문이 아니다"라며 "나는 의무와 양심에 따라 비판을 했을 뿐 "이라고 강조했다.

플레이크 의원은 "미국을 강하게 만드는 가치와 전 세계에 안정을 가져다주는 동맹과 협정들이 140자(트위터의 140자 글자 수)에 의해 훼손되고 위협받는 상황에서 어떤 말이나 행동도 하지 않는 것은 잘못됐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침없는 언변과 트윗, 즉흥적인 결정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등 국내외 중요 정책에서 불협화음과 갈등, 논란이 일자 그의 자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당시 플레이크 의원의 의회 연설은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이었던 존 매케인(공화·아리조나) 상원의원과 밥 코커(공화·테네시) 상원 외교위원장 등의 박수를 받았다. 

코커 위원장은 "(플레이크는) 내가 의정활동을 같이 한 정치인 중에 가장 훌륭한 사람 중 한 명"이라며 "그는 진정한 보수주의자다"라고 치하했다.

?

  1. 확대되는 로메인 상추 대장균 공포, AZ 주민들 특히 우려

    미국과 캐나다 등 광범위한 북미지역에서 발생한 대장균(E. coli) 감염 사태의 원인으로 로메인 상추가 지목된 가운데 미 보건 당국이 출처 확인과 리콜을 유보, 소비자 불안이 확산하고 있다. 미국의 유력 소비자단체 '컨슈머 리포트'가 식중독 우려를 이유로 "로메인 상추 섭취 자제"를 권고한 데 이어 미국 최대 식품공급업체 '컴패스 그룹'(Compass Grou...
    Date2018.01.14 Views190 Votes0
    Read More
  2. 아리조나에 세워질 '벨몬트', 스마트시티 시장선점 전초기지

    아리조나주 피닉스시에서 I-10 프리웨이 서쪽방향으로 50분 가량을 달리면 도착하는 허허벌판 토노파 지역에선 이전에 한 번도 보지못한 가장 최첨단의 도시 건설을 위한 원대한 밑그림이 그려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보유한 캐스케이드 인베스트먼트가 지난해 11월 8000만달러(약 850억원)를 초기 투자한 이 프로젝트는 2만4800...
    Date2018.01.14 Views188 Votes0
    Read More
  3. 아리조나 최고갑부 디스카운트 타이어의 '브루스 할리' 향년 87세로 타개

    아리조나 최고갑부이자 디스카운트 타이어 창업자인 브루스 할리가 1월 4일(목) 향년 87세로 타개했다. 보유자산이 52억 달러로 아리조나에서 가장 부자였고 미국 내에선 자산 순위 144위였던 그는 1960년대 미시건주 앤 아버에서 타이어 6개를 가지고 디스카운트 타이어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스카츠데일에 본사를 두고 있는 디스카운트 타이어는 미국 34...
    Date2018.01.14 Views208 Votes0
    Read More
  4. '트럼프 사면 1호' 아파이오, 아리조나 연방상원의원 출마선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사면권을 행사한 대상자인 조 아파이오(85) 전 아리조나주 마리코파 카운티 셰리프국장이 연방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9일 밝혔다. 언론들에 따르면 아파이오는 이날 선거기금 모금을 위한 이메일에서 제프 플레이크 의원이 재선 불출마를 선언한 아리조나주 연방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로 하고 서류 제출을 완료...
    Date2018.01.14 Views219 Votes0
    Read More
  5. 제왕절개수술중 의사 손가락 잡은 아리조나 아기사진 '화제'

    새로운 생명이 태어나는 순간은 사람들에게 경이로움을 안긴다. 무척 아름다운 순간이지만, 사실 아기와 세상의 첫 만남이 이뤄지는 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다. 출산 과정 중에서 수많은 변수가 산모와 아기를 위험에 빠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산부인과 의사와 간호사들은 늘 긴장 속에서 새로운 생명을 맞이한다. 그런데 아담한 손으로 의...
    Date2018.01.14 Views230 Votes0
    Read More
  6. 크리스마스 선물 '곰인형' 받은 아리조나 자매가 뜨거운 눈물 흘린 이유

    지난 4일 언론들은 예상치 못한 특별한 선물을 받게 된 아리조나 자매의 애틋한 반응이 담긴 영상과 그 스토리를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엔 어린 두 자매의 모습이 담겼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선물을 기다리는 듯 기대하는 표정의 두 자매는 곧 무언가 담긴 쇼핑백을 건네받는다. 쇼핑백에는 파란 셔츠를 입은 조그마한 곰 인형이 들어있다. 선물을 준 ...
    Date2018.01.14 Views213 Votes0
    Read More
  7. AZ 아마추어 천문가가 새해 첫 포착한 '태양 가로지르는 ISS'

    국제우주정거장(ISS)이 태양과 지구 사이를 가로지르는 보기 드문 순간을 아리조나의 한 아마추어 천문가가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에서 태양을 가로지르는 점선처럼 보이는 게 바로 ISS의 모습이다. CNN 뉴스는 지난 1일 투산 레몬마운틴의 아리조나대학 관측소에서 앨런 스트라우스 소장이 이와 같은 사진을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스트라우스 소장은...
    Date2018.01.14 Views200 Votes0
    Read More
  8. 아리조나에 착륙한 보잉747, 미국내 마지막 '굿바이 비행'

    델타항공은 지난 3일 애틀랜타발 아리조나주 마라나행 항공편을 끝으로 보잉 747기를 현역에서 퇴역시켰다. 이로써 48년 간 운행되던 보잉 747 여객기를 미국인들은 더 이상 국내선으로 이용할 수 없게 됐다. 아리조나주에 터치다운한 델타항공 보잉 747 여객기의 스티븐 핸런 기장은 "공항에서 그 웅장한 모습을 자랑하며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던 보잉 747...
    Date2018.01.14 Views218 Votes0
    Read More
  9. 아리조나 카디널스 베테랑 쿼터백 '카슨 파머' 은퇴 선언

    미국프로풋볼(NFL) 아리조나 카디널스의 베테랑 쿼터백 카슨 파머(39)가 은퇴를 선언했다. 파머는 2일 아리조나 구단을 통해 "은퇴를 결심한 팀 동료들에게 어떻게 지금이 물러나야 하는 때인지를 아느냐고 물어보면 대답은 한결같았다. 그냥 알게 된다고 했다"며 "나도 그렇다. 나도 지금이 은퇴해야 하는 때라는 걸 그냥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Date2018.01.12 Views357 Votes0
    Read More
  10. 아리조나 전역서 플루 이례적 기승, 지난해보다 758% 감염 증가

    최근 주위에 감기에 걸렸다며 기침을 하거나 콧물을 닦아내는 사람들 1~2명은 쉽게 눈에 띄이던 이유가 있었다. 아리조나 주 전체에서 플루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주 보건부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올해 플루시즌이 시작된 이후 당국에 접수된 독감 케이스만 12월 16일을 기준으로 총 3000여건에 근접했다. 12월 셋째 주 한 주에만 총 1188건의 독감 발...
    Date2018.01.06 Views71 Votes0
    Read More
  11. 트럼프 비판 아리조나의 플레이크 연방상원의원 차기대선 출마 시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며 내년 중간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한 제프 플레이크(54) 공화당 연방상원의원이 24일 오는 2020년 대선에 출사표를 던질 의향을 내비쳤다. 아리조나가 선거구인 플레이크 상원의원은 이날 ABC 시사대담 프로그램 '디스 위크(This Week)'에 출연해 차기 대선에 출마할 것인가는 질문에 "아직 내 계획에는 없지만 나는 어떤 일도...
    Date2018.01.06 Views103 Votes0
    Read More
  12. 1993년 히틀러의 벤츠, 아리조나 자동차 경매에 나온다

    독일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가 타던 머세이데스-벤츠 770 그로서 오프너 투어링왜건(Mercedes-Benz 770 Grosser Offener Tourenwagen)이 아리조나에서의 경매에 부쳐진다. 경매업체 월드와이드는 내년 1월 17일 아리조나주 스카츠데일에서 열리는 경매에 해당 차량을 내놓을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월드와이드가 경매할 차량은 히틀러가 나치 독일을 통치...
    Date2018.01.06 Views65 Votes0
    Read More
  13. 경찰과 대치하며 피닉스 아파트에서 총격, 여성 1명 어린이 2명 피살

    아리조나주 피닉스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25일 오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여성 1명과 어린이 2명 등 3명이 사망하고 경찰관 1명이 부상했다고 피닉스 경찰이 밝혔다. 총격범은 출동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체포됐지만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파트 단지에서 총격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16th 스트리트와 하이랜드 애비뉴 교차로...
    Date2018.01.06 Views88 Votes0
    Read More
  14. 밸리 밤하늘에 나타난 수상한 섬광, UFO 아닌 스페이스 X 로켓

    지난 22일 저녁 밸리 상공에서 수상한 빛줄기를 남겼던 것은 아쉽게도(?) UFO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긴 꼬리의 환한 불빛이 밤하늘에 나타나자 이를 목격한 피닉스와 밸리 주민들은 UFO가 등장한 것이 아니냐며 한바탕 야단법석을 떨었다. 하지만 의문의 불빛 정체는 스페이스 X 우주선이 발사돼 날아가면서 뿜어져 나온 섬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
    Date2018.01.06 Views73 Votes0
    Read More
  15. 아리조나 공립학교, 부족한 교사 수급에 여전히 '곤란'

    아리조나 공립학교들이 교사 수급에 여전히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리조나 교육부의 최근 발표자료에 따르면 올해 4개월 간의 첫 학기 중에만 866명의 교사들이 교단을 떠났다. 이들 중 627명은 사임계를 제출하고 교단을 떠났지만 나머지 교사들은 아예 연락도 하지 않고 학교에 나오지 않은 경우도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더그 듀...
    Date2017.12.29 Views83 Votes0
    Read More
  16. 한인 미아 패리쉬 씨, AZ 리퍼블릭지 회장 사임 뒤 ASU 근무 계획

    아리조나 지역 최대 일간지인 'The Arizona Republic'지의 최고발행인 겸 회장직을 맡아 화제를 불러 모았던 한인 미아 패리쉬 씨가 언론사 책임자의 자리에서 물러나 ASU 대학에서 일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The Kansaa City Star'지의 첫 여성 발행인을 역임한 경력을 지닌 패리쉬 씨는 지난 2015년 'The Arizona Republic'지의 발행인 겸 회장직에 취...
    Date2017.12.29 Views129 Votes0
    Read More
  17. 20대 아리조나 엄마, 2살 아들 총으로 쏴 살해후 자해

    두 살 난 자신의 아들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고 자신도 자살을 기도한 아리조나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벅아이 경찰에 따르면 끔찍한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12월 15일 오후 4시경. 총소리가 들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앨리사 페티본의 집에서 총상을 당해 이미 숨진 2살짜리 남자아기와 그 아이의 엄마가 목에 상처를 입고 쓰러져 있는 것을...
    Date2017.12.29 Views78 Votes0
    Read More
  18. AZ 최악 산불참사 다룬 영화 <온리 더 브레이브> 내년 2월 개봉

    아리조나주 최악의 산불 참사로 기록되는 '야넬 힐 파이어(Yarnell Hill Fire)'가 영화로 제작돼 2018년 2월 개봉된다. <온리 더 브레이브>는 2013년 6월 아리조나주 야넬 지역에서 발행한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나섰던 소방관 19명이 산불 속에 갇혀 산화한 실화 내용을 영화화 했다. 당시 프레스캇 소방서 관할 제7소방기동대 대원 20명 중 19명이 산불 ...
    Date2017.12.29 Views70 Votes0
    Read More
  19. 스카츠데일 한 식당에서 시크릿 산타가 2000달러 팁 남겨

    인디언 벤드 로드와 101번 프리웨이 교차로 인근에 위치한 ' 5 & Diner' 식당 종업원들이 2000달러에 달하는 거액의 팁을 받아 화제다. 최근 이 식당을 찾은 한 손님이 17달러짜리 아침 식사를 주문했는데 나중에 그 손님이 영수증에 남겨놓은 팁을 보고 직원들은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다. 2000달러의 팁을 적은 이 손님은 영수증에 "모든 직원과 나...
    Date2017.12.29 Views89 Votes0
    Read More
  20. 학위 수준따라 임금 격차 가장 큰 도시 7위에 스카츠데일

    교육 수준과 소득에 관한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11일 경제 전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금융 자문 회사 스마트애셋(SmartAsset)이 미국 200개 도시를 대상으로 학위 수준이 연봉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10개 도시를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이 조사에서 학위 수준에 따라 연봉 차이가 큰 도시 순위 7위에 아리조나주 스카츠데일이 올랐다. 스마트...
    Date2017.12.29 Views77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 3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 2014 Arizona Korea Po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