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를 알려주마(Know AZ)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new1.JPG



아리조나의 뜨거운 여름 특성상 이와 관련한 많은 소문과 이야기들이 있다. 그 가운데 우리가 늘 이용하게 되는 차와 관련한 스토리를 빼놓을 수 없다.

그야말로 작열하는 태양빛에 흡사 건식 사우나에라도 들어와 있는 듯한 아리조나의 여름과 차량 색깔과는 어떤 연관관계가 있을까?

아리조나에는 확실히 다른 주들과 비교해 밝은 색깔의 차들이 많다.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 이유는 간단하다. 어두운 색깔은 더 많은 태양빛을 흡수하는 성질을 지니고 있고 밝은 색은 그 반대로 태양빛을 반사시킨다고 우린 배웠다.

차의 색깔에도 이와 똑같은 원리가 적용될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믿고 있고 따라서 아리조나 주민들은 가급적 밝은 색깔의 차량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인다.

그렇다면 어두운 색깔의 차량보다 밝은 색깔 차량이 아리조나의 강렬한 태양빛을 피하기에 정말 더 유리한 것일까?

인터넷을 뒤져보면 이와 관련한 많은 자료들이 있다.

어떤 연구는 차량 색깔과 차량 내부온도와 상관이 있다고 말하고 또다른 연구에서는 그렇지 않다고 주장한다. 헷갈리는 문제이긴 하지만 여러 자료들을 종합해보면 나름대로 결론을 도출해 낼 수 있다.

우선, 어두운 색깔의 차량 내부가 밝은 색깔 차량보다는 그 온도가 확실히 빨리 상승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차량 색깔과는 상관없이 내부온도는 우리가 체감하기에 별다른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 결론적으로 차량 색깔의 짙고 옅음에 상관없이 둘 다의 실내온도는 '아주 덥다'는 게 정확한 표현이다.

또다른 사실은 가죽시트가 장착된 차량의 경우 가죽색깔이 어떠하던 간에 직사광선에 노출돼 있었다면 허벅지에 화상을 입을 위험을 내재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것 역시 차량의 외부 색깔과는 무관하게 일어나는 일이다. 심지어는 가죽시트가 햇빛에 오래 노출됐을 때 바지를 입고 있는 상태에서도 가벼운 화상을 입을 위험이 존재한다.

아리조나의 호된 여름을 한 번 경험해보고 나면 최소한 차라도 밝은 색깔로 바꿔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야외에 차를 세워둬야 할 경우 실제로는 어떤 색깔의 차를 구입하더라도 뜨거운 열기를 피할 순 없다.

차량 내부 인테리어 색깔 역시 더위를 피하는데에 있어서는 밝은 색이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바깥에 차를 세워둘 경우 그나마 실내온도가 높아지는 것을 늦출 수 있는 방법이라면 앞 유리창에 태양이 바로 내리쬐지 않도록 방향을 잘 선택해 주차하고 앞유리 가림막을 이용하면 약간 도움이 된다.

그렇지만 110도가 넘는 대기의 온도를 피할 수 있는 묘수는 거의 없다고 봐야 할 것이다.

따라서 무조건 밝은 색의 차를 고집하는 것보다 자신의 취향에 따라 좋아하는 색깔을 선택하는 것이 적지 않은 돈을 들여 내 차를 마련한 심리적인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겠다. 

그것보다 우리가 더 유념해야 할 것은 여름철, 차에 아이들 혹은 애완동물을 실수로 두고 내리지 않는 주의가 필요하다. 115도의 기온에 바깥에 주차된 차라면 한시간만에 차 내부 온도는 50도 이상 빠르게 상승한다.

밸리에서는 매년 차에 남겨진 아이들이 어이없는 죽음을 당하는 일이 항상 발생하고 있다.

불과 30분이라 하더라도 숨을 쉬기조차 힘든 차 속에남겨진 아이들은 금방 탈수증세를 보이며 신체의 이상이 생긴다.

정말 잠시만 일을 보고 올 요량으로 차 창문들을 조금씩 내려놓은 상태에서 아이들을 차 안에 방치하는 것 또한 극히 위험한 일이다. 차의 창문을 조금씩 열어놓는다 하더라도 대기의 온도나 차 내부의 온도가 큰 차이가 없다면 공기의 순환이 이뤄지지 않고 따라서 높은 온도에 노출되어 있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재빨리 구조가 되더라도 뇌에 데미지를 입는 등 평생 돌이킬 수 없는 후유증을 겪을 수도 있다.

더위를 피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위로 인한 치명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보다 중요한 일이다.

이번 이야기의 주제와는 조금 다른 내용이긴 하지만  수영장에서의 사고 역시 여름철에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부모나 보호자들이 잠시 주의를 소홀히 한 틈 속에서 영.유아들이 수영장에 빠져 숨지는 일이 밸리에서만도 일 년에 십 여 건 이상씩 벌어진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명심하자.




  1. 아리조나 사람들도 궁금해하는 '이것이 알고 싶다' (3)

    아리조나의 뜨거운 여름 특성상 이와 관련한 많은 소문과 이야기들이 있다. 그 가운데 우리가 늘 이용하게 되는 차와 관련한 스토리를 빼놓을 수 없다. 그야말로 작열하는 태양빛에 흡사 건식 사우나에라도 들어와 있는 듯한 아리조나의 여름과 차량 색깔과는 어떤 연관관계가 있을까? 아리조나에는 확실히 다른 주들과 비교해 밝은 색깔의 차들이 많다. 우리...
    Date2017.08.01 Views273 Votes0
    Read More
  2. 아리조나 사람들도 궁금해하는 '이것이 알고 싶다' (2)

    한여름철 차 유리창이 폭발한다? 아리조나 더위와 차량에 관한 루머 중 유리창과 관련한 이야기 역시 그 진실을 놓고 말들이 적지 않다. 야외에서 하루종일 달궈지는 차를 보면 차체가 녹아내리지나 않을까 싶을 정도로 그 열기는 대단하다. 차체야 금속으로 만들어져 그렇다 치더라도 유리로 만들어진 창문들, 특히 앞유리창의 경우 문제가 있지 않을까...
    Date2017.07.23 Views330 Votes0
    Read More
  3. 태양을 피하는 방법, 아리조나 '계곡산행지 베스트'

    피부를 태우는 듯한 밸리의 뜨거운 여름을 견뎌내다 보면 시원한 바람이 부는 바닷에 몸을 던지거나 숲으로 우거진 계곡의 시냇물에 발이라도 담그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진다. 여름철 해변의 낭만을 즐기고 싶다면 캘리포니아나 멕시코 록키포인트를 찾으면 되겠지만 소금기 많은 바다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면 아리조나 곳곳에 숨겨진 멋진 계곡을 찾아가...
    Date2017.07.11 Views534 Votes0
    Read More
  4. 외부와 단절된 독립 생태계 창조실험 진행했던 투산의 '바이오스피어2', 왜 실패로 막 내렸나?

    '바이오스피어 2(Biosphere 2)'는 1991년 아리조나주 투산 근처에서 행해진 프로젝트이다. 외부와 단절된 독립적인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로, 지난해 영화 '마션'에서 화성에 고립된 주인공이 주거지 시설 내에서 감자를 재배하는 장면에 영감을 준 시설이기도 하다. 바이오스피어 1이 아니라 2가 된 이유는 바이오스피어 1은 우리가 사는 지구 생태계 ...
    Date2017.04.15 Views703 Votes0
    Read More
  5. 살인적인 더위 속 96명 희생 딛고 완공된 '후버댐', 왜 미국의 랜드마크 중 하나로 손꼽히나?

    아리조나 한인들이 라스베가스를 찾을 때면 한 번은 거쳐가게 되는 후버댐(Hoover Dam). 아리조나와 네바다 주 경계에 위치한 후버댐은 댐 크기를 측정하는 기준(댐의 높이나 길이·저수량·발전능력) 중 어느 기준으로도 세계 최고는 아니다. 물론 후버댐이 지어진 1930년대에는 가장 높은 댐이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의 가슴에 남아 있고, 지금...
    Date2017.03.26 Views725 Votes0
    Read More
  6. 60만명 이상 몰려드는 '골프해방구' 2/2일부터 AZ에서 열리는 PGA 피닉스 오픈

    세상에 가장 시끄러운 골프대회인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웨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이 2일부터 시작된다. 아리조나주 스카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나흘 동안 열리는 피닉스오픈은 여느 골프대회와 달리 '축구장 응원' 허용된다. '정숙'과 '매너'를 강요하지 않는다. 갤러리 대부분은 맥주를 마시고 고함을 지르며 관전한다. 선수의 실수에도...
    Date2017.02.03 Views794 Votes0
    Read More
  7. 아리조나 사람들도 궁금해하는 '이것이 알고 싶다' (1)

    여름철 햇빛에 날계란이 계란 프라이가 된다? 아리조나의 여름은 '악명'이라는 단어가 적합할 정도로 덥고 긴 더위로 유명하다. 오죽하면 '일년의 반은 여름'이라는 자조 섞인 푸념의 말들이 쏟아져 나올까. 덥다는 이야기는 태양빛이 강렬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이런 더위로 인해 아리조나 사람들이 가지는 궁금점들이 여럿 있다. 그 가운데 많은 사람들 ...
    Date2016.11.05 Views1063 Votes0
    Read More
  8. Arizona Wine을 찾아서...' 와인여행 떠나볼까?

    와인하면 우리는 흔히 프랑스나 이탈리아, 칠레 등의 나라를 떠올린다. 미국 와인의 대부분을 생산한다는 캘리포니아 나파밸리 역시 유명 와인 생산지로 많은 사람들은 알고 있다. 비록 전세계 10대 와인 생산지 중 하나에 손꼽히지는 못하겠지만 아리조나에서도 질좋은 와인을 만드는 와이너리(Winery)가 상당수 있다. 포도주 생산을 위해 조성된 포도원을...
    Date2016.09.17 Views1024 Votes0
    Read More
  9. 필요하지만 위험한 '두 얼굴'의 아리조나 몬순(Monsoon) 2

    아리조나는 'Stupid Motorist Law'라는 다소 웃기는 제목의 법이 있다. 어떻게 보면 운전자를 조롱하는 듯한 이 법의 내용은 말 그대로 멍청한 짓을 하는 운전자를 처벌하는 것이 골자다. 분명히 금지표지판까지 세워놓고 비가 와서 물이 들어 차 있을 때는 진입하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그렇게 행동한 운전자가 정부기관의 도움으로 구조되면 구조에 대한 비...
    Date2016.08.12 Views1159 Votes0
    Read More
  10. 필요하지만 위험한 '두 얼굴'의 아리조나 몬순(Monsoon) 1

    6월의 긴 더위 끝에 마침내 아리조나도 '몬순'(Monsoon) 시즌에 접어들고 있다. 아리조나에서 몬순이 가지는 의미는 '필요'와 '위험' 두 가지의 뜻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 비가 내리는 날이 적은 아리조나는 몬순 시즌에 오는 많은 비로 필요한 강수량을 확보하는 반면, 장대비와 모래폭풍 그리고 강력한 바람을 동반하는 탓에 몬순 시에는 예기치 못한 피...
    Date2016.07.09 Views1218 Votes0
    Read More
  11. 아리조나 상징 'Saguaro'에 대해 얼마나 아십니까? (2)

    사와로 선인장에 구멍이 나있는 모습이 종종 눈에 띈다. 선인장의 이런 구멍은 대부분의 경우 딱따구리 새에 의한 것이다. 딱따구리는 사와로 선인장에 구멍을 내고 그 속에 저장된 물을 마신다. 구멍이 난 안쪽 부분은 대부분 선인장 스스로 조직을 복원해 내부에 저장된 물이 빠져 나가지 않도록 자연치유가 된다. 평균키가 30피트인 사와로 선인장의 수명...
    Date2016.06.24 Views1344 Votes0
    Read More
  12. 아리조나 상징 'Saguaro'에 대해 얼마나 아십니까? (1)

    아리조나 하면 사람들 머리속에 떠오르는 단어가 몇가지 있다. 카우보이, 구리, 뜨거운 날씨, 사막의 건조한 기후, 그랜드캐년 등등... 여기에 더해 서부영화나 아리조나를 홍보하는 팜플렛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아리조나 선인장이다. 시내 곳곳은 물론 고속도로를 타고 가다보면 선인장 군락이 멋지게 펼쳐진 자연장관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이렇듯...
    Date2016.05.24 Views1415 Votes0
    Read More
  13. 아리조나 어떻게 발전해왔나 (2)

    1940년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리조나 역시 여러 분야에서 미국의 전쟁수행을 도왔다. 그 대표적인 예로 피닉스시는 1941년, 1440 에이커 규모의 부지를 국무부에 대여했고 그 자리에 루크공군기지가 들어서게 된다. 장기화되던 전쟁은 아리조나 노동자들의 삶에도 영향을 미쳤다. 전쟁물자를 만들기 위해 광산개발이 활성화되자 광물을 캘 일손이 부족하...
    Date2016.04.20 Views1350 Votes0
    Read More
  14. 아리조나 어떻게 발전해왔나 (1)

    1912년 2월14일 아리조나가 미국의 48번째 주로 가입하게 되면서 2016년인 올해로 연방가입 104주년이 됐다. 미 연방 가입후 아리조나는 한 세기 동안의 시간을 지나오면서 많은 변화 속에 발전해왔다. 연방가입과 가입일에 엮인 에피소드 1900년대부터 연방 가입에 즈음한 당시까지 아리조나의 주산업은 광산개발과 목화재배 산업이었다. 미국 남부주의...
    Date2016.02.20 Views1576 Votes0
    Read More
  15. 아리조나 주기(State Flag)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

    빨강, 노랑, 파랑 그리고 황금색 등 4가지 칼러로 구성된 아리조나의 주기(State Flag)는 어떤 뜻을 품고 언제 제작된 것일까? 아리조나 주기의 탄생은 꽤 오래 전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아리조나가 미 연방에 가입하기 전인 1910년, 오하이오주 캠프 페리에서 열릴 예정이던 '전국 라이플 사격대회'에 참가를 준비하던 아리조나 대표팀은 자신들을 나...
    Date2016.02.07 Views1763 Votes0
    Read More
  16. 슈퍼스티션 마운틴, 왜 ‘죽음을 부르는 산’인가 (2)

    다른 지역에 비해 유난히 조난사고가 많은 산, 조난사고가 한 번 났다 하면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산. 슈퍼스티션(Superstition) 마운틴이라는 그 이름처럼 과연 이 산은 알 수 없는 ‘미신의 저주’에라도 걸려있는 것일까? 슈퍼스티션 마운틴은 주의회가 지정하는 톤토 국립공원 내 ‘개발제한지역’ 8곳 가운데 하나이다. 개발이 제한되어 있는만큼 야생 그...
    Date2016.01.19 Views1944 Votes0
    Read More
  17. 슈퍼스티션 마운틴, 왜 ‘죽음을 부르는 산’인가 (1)

    등산을 다녀 온다며 홀로 집을 나섰던 케니 클락은 실종신고 닷새 만에 산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구조대가 발견한 클락의 옆에는 이미 동이 나버린 워터 팩만이 덩그러니 남아 있을 뿐이었다. 올해 7월6일 사망한 채 발견된 클락은 피닉스에서 멀지 않은 아파치 정션 인근에 위치한 16만 에이커 규모의 슈퍼스티션 마운틴(Superstition Mountain)에서 주검...
    Date2016.01.19 Views1811 Votes0
    Read More
  18. 아리조나에서 가장 위험하다는 도로 ‘Yarnell Hill’

    어떤 지역이나 사고가 잦은 위험한 도로 하나 즈음은 있기 마련이다. 험준한 산 속에 구비구비 나있는 고갯마루나 알 수 없는 이유의 사고가 끊이지 않는 터널 같은 곳엔 흉흉한 괴담이 따라 붙기도 한다. 산악지형이 많은 아리조나 역시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도로들은 곳곳에 자리하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하이웨이 89번 도로 선상에 있는 ‘Yarnell Hil...
    Date2016.01.19 Views1659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 2014 Arizona Korea Po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