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를 알려주마(Know AZ)
조회 수 15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phoenix1940-1.jpg


1940년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리조나 역시 여러 분야에서 미국의 전쟁수행을 도왔다. 그 대표적인 예로 피닉스시는 1941년, 1440 에이커 규모의 부지를 국무부에 대여했고 그 자리에 루크공군기지가 들어서게 된다.

장기화되던 전쟁은 아리조나 노동자들의 삶에도 영향을 미쳤다. 전쟁물자를 만들기 위해 광산개발이 활성화되자 광물을 캘 일손이 부족하게 된 아리조나에는 멕시칸 노동자들이 대거 유입됐다. 1929년 이후 가장 많은 멕시칸 노동자들이 모여들면서 더욱 힘이 커지게 된 노동조합은 그 여세를 몰아 당시 미국 노동자과 멕시칸 노동자들 사이 차별적으로 지급되던 '이중 임금 체계' 철폐에 성공한다.

제2차 세계대전이 막바지로 접어들던 1944년 12월, 미 전국에 설치됐던 500개의 독일군 포로수용소 가운데 한 곳인 '파파고 파크' 수용소에서 25명의 포로들이 지하터널을 뚫어 탈옥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추위와 배고품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스스로 수용소로 돌아왔고 나머지 포로들 역시 한 달 안에 모두 체포됐다.

1944년에는 물이 부족하던 아리조나에 대규모 수로가 건설되는 단초가 마련된 해이기도 하다. 아리조나 입법부는 콜로라도 강의 물을 끌어오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하지만 아리조나 대수로의 건설은 그로부터 24년이 지난 뒤에야 착공에 들어가게 됐다. 아리조나 대수로는 1973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1985년에 완공됐다.

제2차 세계대전이 벌어지는 동안 피닉스시는 이른 바 '잠들지 않는 도시'였다. 술집과 레스토랑, 영화관, 심지어 수영장까지 24시간 영업을 하며 밤낮 교대로 전쟁물자를 만들어내는 노동자들과 근무를 서는 군인들에게 휴식과 오락을 제공했다. 거기에 도박은 물론 매춘까지 공공연히 허용됐다. 하지만 종전이 되고 난 뒤 1947년에 당시 루크공군기지의 책임자 로스 호잇 대령이 군인들의 야간외출을 제한하면서 이같은 도시의 분위기는 바뀌기 시작했다. 그 뒤를 따라 피닉스시를 비롯한 여러 도시들의 상공회 관계자들 역시 자정노력을 벌이면서 24시간 영업이나 비도덕적인 상업행위는 금지됐다.


1950년대

제2차 세계대전이 막을 내린 뒤 아리조나에서는 공화당의 정치적 영향력이 커져갔다. 공화당 소속 정치인들은 각 지자체 정부들의 재정비를 추진하는 동시에 사업체 유치에 힘을 쏟았다. 그 결과, 1950년에 공화당 소속의 주지사가 탄생한다. 1923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공화당 소속 주지사로 당선된 인물은 KTAR 라디오 방송국 프로그램 책임자로 오랜 동안 활동한 하워드 파일이었다.

전쟁 직후인 1950년은 미국이 경제부흥을 꾀하던 시기였고 아리조나 역시 그 같은 시대 흐름을 따르고 있었다. 피닉스는 각종 산업들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했고 투산 또한 지역발전을 위해 사업체를 끌어오기 위해 힘을 쏟았다. 그 결과물로 1951년 투산에는 공군의 공대공 미사일을 개발하는 '휴즈 에어크래프트' 공장이 건설됐다. 이 회사는 현재 '휴즈 미사일 시스템'으로 이름이 바뀌었으며 여전히 투산에 본사를 두며 지역경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견디기 힘든 여름철 더위는 아리조나에 냉방산업이 발전하는 계기를 제공했다. 1950년대 초 미국의 당시 냉방장치는 물을 순환시키는 방식의 수냉식 냉방시스템이 주를 이뤘다. 아리조나는 미국에서 사용되는 수냉식 냉방장치의 절반에 가까운 양을 생산해 내 연간 150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1960년에 들어서면서 중앙집중 에어컨 시스템이 수냉식 방식을 대체해 나기기 시작했다.

1953년, 아리조나 주경찰과 연방수비대는 일부다처제를 유지하고 있는 숏크릭(현재는 콜로라도 시티) 커뮤니티에 대한 수사를 2년 간 벌여 타운 전체 주민을 구속했다. 하지만 이같은 조치는 주민들로부터의 반대에 부딪쳐 수사를 지휘한 하워드 페일 당시 주지사의 재선 패배를 불러오게 된다. 그 사건이 있은 지 50년 뒤, 아리조나와 유타주는 일부다처제 커뮤니티를 이끌어 온 워렌 제프를 법정에 세웠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전쟁 당시 아리조나에서 군사훈련을 받았던 군인들이 아리조나를 정착지로 삼으면서 인구가 크게 증가하고 산업이 활성화되는 시기를 맞는다. 1950년대 중반 아리조나주의 인구는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인구증가에 따라 도시의 규모가 커지는 것과 더불어 시민들이 이용하는 쇼핑센터들도 속속 등장했다. 1950년대 중반을 지나면서 피닉스 지역엔 '파크 센터 몰'(1957)과 '타운&컨트리 몰'(1959)이 개장했고 투산에는 '파크 몰'이 그 뒤를 이어 문을 열었다. 1960년대 초 피닉스에 '크리스-타운 몰'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실내에 모든 점포들이 들어서는 형태의 백화점으로 주목을 끌었다. 

<사진: 1940년대 피닉스 다운타운의 모습>


  1. 3대 캐니언 '그랜드, 자이언, 브라이스', 알고 구경하면 더 흥미롭다

    미 서부의 3대 캐니언(협곡)이라 일컬어지는 곳이 아리조나와 유타주에 넓게 자리하고 있는 그랜드(Grand) 캐니언과 자이언(Zion) 캐니언, 브라이스(Bryce) 캐니언이다. 이 3대 캐니언을 투어하기에 앞서 각 캐니언의 땅 구조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길을 나서면 보다 흥미로운 관광이 될 수 있다. 우선, 그랜드 캐니언에서는 자이언, 브라이스 캐니언의 하...
    Date2017.12.01 Views72 Votes0
    Read More
  2. 아리조나의 핵심 "마리코파 카운티, 어떤 곳인가?"

    전국에서 여섯번 째 규모를 자랑하는 마리코파 카운티의 인구는 수많은 구성원들로 이뤄져 있다. 2010년 센서스 인구분포 조사결과에 따르면 마리코파 카운티 인구 남녀 성비는 남성이 여성보다 조금 많은 것으로 나타나 있다. 아리조나 주 전체를 봐도 남성인구가 여성인구 보다는 조금 많다. 마리코파 카운티 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86%는 고등학교를 졸...
    Date2017.10.31 Views134 Votes0
    Read More
  3. "두려움의 계절이 돌아왔다" 밸리내 '공포의 집' 리스트

    10월의 할로윈하면 역시 '공포의 집'이나 '귀신의 집'을 빼놓을 수 없다. 밸리에서는 다양한 테마를 가진 '공포의 집' 10여곳이 음습한 기운을 뿌리고 있다. FEAR FARM 각기 다른 '공포의 집' 다섯 곳을 한 장소에서 경험할 수 있다. 5곳 '공포의 집'을 모두 보는 가격은 26.99~33.99달러 선이다. - 장소 및 문의: 2209 N. 99th Avenue, Phoenix, Arizon...
    Date2017.10.21 Views107 Votes0
    Read More
  4. 아리조나 사람들도 궁금해하는 '이것이 알고 싶다' (3)

    아리조나의 뜨거운 여름 특성상 이와 관련한 많은 소문과 이야기들이 있다. 그 가운데 우리가 늘 이용하게 되는 차와 관련한 스토리를 빼놓을 수 없다. 그야말로 작열하는 태양빛에 흡사 건식 사우나에라도 들어와 있는 듯한 아리조나의 여름과 차량 색깔과는 어떤 연관관계가 있을까? 아리조나에는 확실히 다른 주들과 비교해 밝은 색깔의 차들이 많다. 우리...
    Date2017.08.01 Views480 Votes0
    Read More
  5. 아리조나 사람들도 궁금해하는 '이것이 알고 싶다' (2)

    한여름철 차 유리창이 폭발한다? 아리조나 더위와 차량에 관한 루머 중 유리창과 관련한 이야기 역시 그 진실을 놓고 말들이 적지 않다. 야외에서 하루종일 달궈지는 차를 보면 차체가 녹아내리지나 않을까 싶을 정도로 그 열기는 대단하다. 차체야 금속으로 만들어져 그렇다 치더라도 유리로 만들어진 창문들, 특히 앞유리창의 경우 문제가 있지 않을까...
    Date2017.07.23 Views520 Votes0
    Read More
  6. 태양을 피하는 방법, 아리조나 '계곡산행지 베스트'

    피부를 태우는 듯한 밸리의 뜨거운 여름을 견뎌내다 보면 시원한 바람이 부는 바닷에 몸을 던지거나 숲으로 우거진 계곡의 시냇물에 발이라도 담그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진다. 여름철 해변의 낭만을 즐기고 싶다면 캘리포니아나 멕시코 록키포인트를 찾으면 되겠지만 소금기 많은 바다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면 아리조나 곳곳에 숨겨진 멋진 계곡을 찾아가...
    Date2017.07.11 Views828 Votes0
    Read More
  7. 외부와 단절된 독립 생태계 창조실험 진행했던 투산의 '바이오스피어2', 왜 실패로 막 내렸나?

    '바이오스피어 2(Biosphere 2)'는 1991년 아리조나주 투산 근처에서 행해진 프로젝트이다. 외부와 단절된 독립적인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로, 지난해 영화 '마션'에서 화성에 고립된 주인공이 주거지 시설 내에서 감자를 재배하는 장면에 영감을 준 시설이기도 하다. 바이오스피어 1이 아니라 2가 된 이유는 바이오스피어 1은 우리가 사는 지구 생태계 ...
    Date2017.04.15 Views946 Votes0
    Read More
  8. 살인적인 더위 속 96명 희생 딛고 완공된 '후버댐', 왜 미국의 랜드마크 중 하나로 손꼽히나?

    아리조나 한인들이 라스베가스를 찾을 때면 한 번은 거쳐가게 되는 후버댐(Hoover Dam). 아리조나와 네바다 주 경계에 위치한 후버댐은 댐 크기를 측정하는 기준(댐의 높이나 길이·저수량·발전능력) 중 어느 기준으로도 세계 최고는 아니다. 물론 후버댐이 지어진 1930년대에는 가장 높은 댐이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의 가슴에 남아 있고, 지금...
    Date2017.03.26 Views949 Votes0
    Read More
  9. 60만명 이상 몰려드는 '골프해방구' 2/2일부터 AZ에서 열리는 PGA 피닉스 오픈

    세상에 가장 시끄러운 골프대회인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웨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이 2일부터 시작된다. 아리조나주 스카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나흘 동안 열리는 피닉스오픈은 여느 골프대회와 달리 '축구장 응원' 허용된다. '정숙'과 '매너'를 강요하지 않는다. 갤러리 대부분은 맥주를 마시고 고함을 지르며 관전한다. 선수의 실수에도...
    Date2017.02.03 Views947 Votes0
    Read More
  10. 아리조나 사람들도 궁금해하는 '이것이 알고 싶다' (1)

    여름철 햇빛에 날계란이 계란 프라이가 된다? 아리조나의 여름은 '악명'이라는 단어가 적합할 정도로 덥고 긴 더위로 유명하다. 오죽하면 '일년의 반은 여름'이라는 자조 섞인 푸념의 말들이 쏟아져 나올까. 덥다는 이야기는 태양빛이 강렬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이런 더위로 인해 아리조나 사람들이 가지는 궁금점들이 여럿 있다. 그 가운데 많은 사람들 ...
    Date2016.11.05 Views1287 Votes0
    Read More
  11. Arizona Wine을 찾아서...' 와인여행 떠나볼까?

    와인하면 우리는 흔히 프랑스나 이탈리아, 칠레 등의 나라를 떠올린다. 미국 와인의 대부분을 생산한다는 캘리포니아 나파밸리 역시 유명 와인 생산지로 많은 사람들은 알고 있다. 비록 전세계 10대 와인 생산지 중 하나에 손꼽히지는 못하겠지만 아리조나에서도 질좋은 와인을 만드는 와이너리(Winery)가 상당수 있다. 포도주 생산을 위해 조성된 포도원을...
    Date2016.09.17 Views1199 Votes0
    Read More
  12. 필요하지만 위험한 '두 얼굴'의 아리조나 몬순(Monsoon) 2

    아리조나는 'Stupid Motorist Law'라는 다소 웃기는 제목의 법이 있다. 어떻게 보면 운전자를 조롱하는 듯한 이 법의 내용은 말 그대로 멍청한 짓을 하는 운전자를 처벌하는 것이 골자다. 분명히 금지표지판까지 세워놓고 비가 와서 물이 들어 차 있을 때는 진입하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그렇게 행동한 운전자가 정부기관의 도움으로 구조되면 구조에 대한 비...
    Date2016.08.12 Views1337 Votes0
    Read More
  13. 필요하지만 위험한 '두 얼굴'의 아리조나 몬순(Monsoon) 1

    6월의 긴 더위 끝에 마침내 아리조나도 '몬순'(Monsoon) 시즌에 접어들고 있다. 아리조나에서 몬순이 가지는 의미는 '필요'와 '위험' 두 가지의 뜻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 비가 내리는 날이 적은 아리조나는 몬순 시즌에 오는 많은 비로 필요한 강수량을 확보하는 반면, 장대비와 모래폭풍 그리고 강력한 바람을 동반하는 탓에 몬순 시에는 예기치 못한 피...
    Date2016.07.09 Views1414 Votes0
    Read More
  14. 아리조나 상징 'Saguaro'에 대해 얼마나 아십니까? (2)

    사와로 선인장에 구멍이 나있는 모습이 종종 눈에 띈다. 선인장의 이런 구멍은 대부분의 경우 딱따구리 새에 의한 것이다. 딱따구리는 사와로 선인장에 구멍을 내고 그 속에 저장된 물을 마신다. 구멍이 난 안쪽 부분은 대부분 선인장 스스로 조직을 복원해 내부에 저장된 물이 빠져 나가지 않도록 자연치유가 된다. 평균키가 30피트인 사와로 선인장의 수명...
    Date2016.06.24 Views1513 Votes0
    Read More
  15. 아리조나 상징 'Saguaro'에 대해 얼마나 아십니까? (1)

    아리조나 하면 사람들 머리속에 떠오르는 단어가 몇가지 있다. 카우보이, 구리, 뜨거운 날씨, 사막의 건조한 기후, 그랜드캐년 등등... 여기에 더해 서부영화나 아리조나를 홍보하는 팜플렛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아리조나 선인장이다. 시내 곳곳은 물론 고속도로를 타고 가다보면 선인장 군락이 멋지게 펼쳐진 자연장관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이렇듯...
    Date2016.05.24 Views1618 Votes0
    Read More
  16. 아리조나 어떻게 발전해왔나 (2)

    1940년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리조나 역시 여러 분야에서 미국의 전쟁수행을 도왔다. 그 대표적인 예로 피닉스시는 1941년, 1440 에이커 규모의 부지를 국무부에 대여했고 그 자리에 루크공군기지가 들어서게 된다. 장기화되던 전쟁은 아리조나 노동자들의 삶에도 영향을 미쳤다. 전쟁물자를 만들기 위해 광산개발이 활성화되자 광물을 캘 일손이 부족하...
    Date2016.04.20 Views1511 Votes0
    Read More
  17. 아리조나 어떻게 발전해왔나 (1)

    1912년 2월14일 아리조나가 미국의 48번째 주로 가입하게 되면서 2016년인 올해로 연방가입 104주년이 됐다. 미 연방 가입후 아리조나는 한 세기 동안의 시간을 지나오면서 많은 변화 속에 발전해왔다. 연방가입과 가입일에 엮인 에피소드 1900년대부터 연방 가입에 즈음한 당시까지 아리조나의 주산업은 광산개발과 목화재배 산업이었다. 미국 남부주의...
    Date2016.02.20 Views1740 Votes0
    Read More
  18. 아리조나 주기(State Flag)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

    빨강, 노랑, 파랑 그리고 황금색 등 4가지 칼러로 구성된 아리조나의 주기(State Flag)는 어떤 뜻을 품고 언제 제작된 것일까? 아리조나 주기의 탄생은 꽤 오래 전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아리조나가 미 연방에 가입하기 전인 1910년, 오하이오주 캠프 페리에서 열릴 예정이던 '전국 라이플 사격대회'에 참가를 준비하던 아리조나 대표팀은 자신들을 나...
    Date2016.02.07 Views1900 Votes0
    Read More
  19. 슈퍼스티션 마운틴, 왜 ‘죽음을 부르는 산’인가 (2)

    다른 지역에 비해 유난히 조난사고가 많은 산, 조난사고가 한 번 났다 하면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산. 슈퍼스티션(Superstition) 마운틴이라는 그 이름처럼 과연 이 산은 알 수 없는 ‘미신의 저주’에라도 걸려있는 것일까? 슈퍼스티션 마운틴은 주의회가 지정하는 톤토 국립공원 내 ‘개발제한지역’ 8곳 가운데 하나이다. 개발이 제한되어 있는만큼 야생 그...
    Date2016.01.19 Views2114 Votes0
    Read More
  20. 슈퍼스티션 마운틴, 왜 ‘죽음을 부르는 산’인가 (1)

    등산을 다녀 온다며 홀로 집을 나섰던 케니 클락은 실종신고 닷새 만에 산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구조대가 발견한 클락의 옆에는 이미 동이 나버린 워터 팩만이 덩그러니 남아 있을 뿐이었다. 올해 7월6일 사망한 채 발견된 클락은 피닉스에서 멀지 않은 아파치 정션 인근에 위치한 16만 에이커 규모의 슈퍼스티션 마운틴(Superstition Mountain)에서 주검...
    Date2016.01.19 Views1991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 2014 Arizona Korea Post. All Rights Reserved.